12.13
주요뉴스
뉴스홈 > 구축사례
SK, SNS인 틱톡을 ‘소통의 장’으로틱톡 도입, 그룹사 전체로 정보 공유와 의사소통 확대
SK그룹은 자율적이고 학구적인 기업 문화가 특징이다. 다른 기업들보다도 자율적이고 서로 공유하는 문화에 있어 앞서 있다고 자부할만하다. 이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오래전부터 자율경영, 소통경영을 강조해 왔기 때문이다. 그룹 전체에 SNS(소셜네트워킹서비스)를 발 빠르게 성공적으로 도입할 수 있었던 배경이라 할 수 있다.

SK그룹은 기업문화를 건강하게 만들고 3만 명에 달하는 SK 관계사 전 임직원들 간 정보 공유의 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지난 8월 통합그룹포털을 오픈하며 기업용 SNS '틱톡'을 도입했다. 기존에는 SKT, SK에너지, SK건설 등 각 개별회사 내 직원들 간 소통만 가능했다면, 정보 공유와 의사소통이 그룹사 전체로 확대된 것이다. 구체적으로 기존에는 보고서나 정보를 각 회사 내 인트라넷 안에서 검색하는 게 가능했으나 지금은 그룹사 전체 직원들의 보고서를 검색해 허락을 받고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됐다.

본 프로젝트를 담당한 SK그룹 박용근 PL(Project Leader)은 "그동안 커뮤니케이션 채널로 네이트온 메신저를 많이 사용해오다가 통합포털을 도입하면서 전체 3만 명의 임직원들 간 소통, 공유를 하는데 걸맞은 SNS가 도입되어야 한다고 봤다"며 "SK그룹이 정통적으로 자율경영을 강조하고 집단지성 파워에 대해 신뢰를 갖고 있어 SNS를 성공적으로 도입할 수 있었다고 본다. 직원들의 집단지성을 신뢰하는 회사만이 SNS를 적극 도입해 강력한 경영 툴로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성장을 원하는 기업은 일하는 사람의 집단지성에 의지하지 않을 수 없다. 플러스 알파 없이 정체된 채 가겠다고 하면 현상유지 정도는 가능하겠지만, 미래의 성장을 원하는 기업이라면 SNS를 도입하는 게 대세"라고 강조했다.

소통· 공유의 문화 속 SNS 조기 정착
SK그룹은 틱톡 도입을 통한 효과로 정보 공유와 소통의 확대, 회사에 대한 직원들의 소속감과 자부심 강화 등을 꼽았다. 또한 SK그룹 공통의 메시지가 있고 기본 철학은 같기 때문에 SK그룹 내 개별회사들은 다른 회사들과 기본적인 정보를 공유해 가면서 사업방향을 보완하거나 수정안을 찾을 수 있게 됐다.

틱톡이 기업 내부의 SNS이긴 하지만, 누군가 팔로잉을 할 경우 불특정 다수가 정보를 볼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금전적이고 민감한 내용이 아닌, 남들이 봐도 상관없는 건강한 정보 위주로 공유가 이뤄지고 있다. 실제 틱톡이 도입된 이후 실 사용자인 직원들은 기존 개별 회사들의 인트라넷 망이 하나로 묶어져 다른 회사의 소식까지 일목요연하게 볼 수 있고, 그 안에서 그룹 정체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졌음을 체감하고 있다.

SK그룹은 틱톡을 도입한지 3달 정도 됐고, 현재 그룹 내 안정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SK그룹 구성원들은 틱톡을 즐겨 이용하며 SNS를 기반으로 일하는 것이 업무 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이용이 확산될 수 있었다고 한다.

박용근 PL은 "모든 SK 관계사의 참여 속에 기업공통문화와 공통 관심사를 담을 수 있었다. 기본적으로 SNS가 기업 내 정착 여부는 기업문화에 달려있다. 강제적으로 쓰도록 강요한다고 해도 도입 초기에는 쓰는 시늉만 하고, 결국 사라지게 된다"며 "기업 내 집단지성을 만들고 정보를 나누는 문화가 조성되어 있어야 SNS가 도입되어도 직원들이 자연스럽게 동참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SK그룹은 SNS를 도입하면서 새로운 방식의 업무나 커뮤니케이션에 젊은 직원들은 빨리 적응을 하겠지만, 중간 간부 이상의 임원들은 적응하는데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봤다. 이에 SNS의 조기 안착을 위해 새로운 통합그룹포털을 직원들에게 이해시키는 과정에서 틱톡에 대한 내용을 포함한 공지를 많이 했다. SNS가 가져오는 효과와 SNS를 통해 할 수 있는 일에 대해 적극 알림으로서 직원들의 이해와 참여를 높일 수 있었다.

한편, SK그룹은 기존에 각 계열사별 인트라넷망을 100% 통합한 그룹포털 구축을 현재도 진행 중이다. 일부 계열사의 개별적인 사업영역은 아직 자체 인트라넷망에서 구현되는 부분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계열사에서 구축한 특화된 영업 부분이 그 회사 인트라넷 망에 탄탄히 묶여 운영되고 있어서 통합그룹포털로 완전히 흡수되기 까지 IT적인 투자나 시간이 조금 더 걸릴 것 같다고 전했다.

여백
컴퓨터월드 추천기업 솔루션
인기기사 순위
IT Daily 추천기업 솔루션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02-2039-6160  FAX: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