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26
주요뉴스
뉴스홈 > 이슈조명
[화제] “티맥스의 미래, 글로벌 시장에서 키운다”티맥스데이 2015 개최, 새 DBMS ‘티베로 6’ 및 빅데이터 솔루션 공개

   
▲ 티맥스데이 2015 행사 전경

[컴퓨터월드] 티맥스소프트와 티맥스데이터(이하 티맥스)가 지난 3월 2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티맥스데이 2015’를 개최했다. 티맥스데이는 티맥스가 고객과 파트너들에게 신제품 출시 소식을 알리고 비전을 제시하는 가장 큰 연중행사다.

올해도 티맥스는 티맥스데이를 통해 DBMS 신제품 ‘티베로(Tibero) 6’를 비롯한 새로운 빅데이터 솔루션들을 선보였다. 아울러 이들을 통해 해외 시장으로 적극 진출하겠다는 계획을 알렸다. 티맥스는 해외 고객 및 파트너사들을 초청, 글로벌 컨퍼런스까지 함께 개최하면서 적극적인 해외 시장 개척 의지를 보여주기도 했다. ‘티맥스데이 2015’를 통해 올해 티맥스의 행보를 들여다본다.


해외 시장 경쟁 주도

티맥스가 DBMS 신제품 ‘티베로 6’ 출시와 함께 본격적인 해외 진출에 나선다. 40조 원 규모로 추정되는 전 세계 DBMS 시장에서 오라클 등과 경쟁을 펼치겠다는 각오다. 지난 2011년 ‘티베로 5’ 출시 이후 4년 만이다. 또한 티맥스는 ‘티베로 6’와 함께 글로벌 DB 시장에서 경쟁할 빅데이터 신제품 ‘제타데이터(ZetaData)’, ‘애니마이너(AnyMiner)’, ‘데이터허브(DataHub)’ 등도 함께 공개했다.

올해 초 경영전략 발표를 통해 오라클과의 본격 경쟁을 선언한 티맥스는 최근 국내외 시장에서 ‘반(反) 오라클’에 대한 정서와 특정 벤더 종속에 대한 폐해가 늘어나고 있으며, 또한 빅데이터 시대를 맞이해 처리해야 할 데이터량의 대규모화 및 고도화된 관리 환경이 요구됨에 따라 이에 대한 대안을 ‘티맥스 2015’를 통해 제시하고자 했다.

국산 DBMS ‘티베로’는 대안 DBMS로서의 가능성을 넘어 대규모 메인 DBMS로 채택이 현실화 되고 있다. ▲현대기아차의 전사 표준 DBMS 채택 ▲한국전력 차세대 계량데이터관리시스템(MDMS) 사업 등 대규모 DB 프로젝트 수주와 함께, 외산 제품 기반으로 운영되던 ‘통합정보시스템’을 티베로로 테스트한 결과 외산 대비 20% 이상 우수한 성능을 보여줬던 한국과학기술대학교 사례 등 약 1,100여 개의 다양한 고객사례와 160여 건의 외산 DB 전환 사례를 통해 시장점유율을 높여왔다.

특히 티맥스소프트는 최근 티베로의 중국 판매를 위해 중국 최대 IT기업인 ‘인스퍼(Inspur)’와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인스퍼는 서버 매출로는 중국 내 1위, 세계시장 5위의 기업으로, 오는 2020년까지 국방, 금융, 공공기관 등 중국 내 주요 IT 기반 인프라를 국산화하겠다는 중국 정부의 계획을 주도하고 있는 기업이다. 이에 따라 티맥스는 티베로의 중국 시장 내 폭발적인 확산이 일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장인수 티맥스 사장이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완전히 새로워진 아키텍처…오라클 대체 ‘완벽’

티맥스는 이번에 출시된 ‘티베로 6’는 완전히 새로워진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대용량 DB를 지원하고, 다른 DBMS와의 뛰어난 호환성을 제공하며, 더 강력해진 보안과 관리 기능 등을 통해 외산 DBMS 제품을 완벽하게 대체할 수 있는 제품 경쟁력을 갖췄다고 밝혔다.

또한 자체 분석 결과 금융, 제조, 통신 등 대형기업의 메인 업무에 주로 사용돼 왔던 오라클 DBMS 제품 대비 우수한 성능을 보일 뿐만 아니라 뛰어난 운영안정성 및 획기적인 TCO 절감 효과도 함께 제공해 고객들로 하여금 외산 제품 일색이었던 국내 DBMS 시장에서 외산을 대체할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티베로 6’는 오라클이 사용하고 있는 ‘멀티 프로세스(Multi-process)’ 아키텍처와 달리 최신 기술인 ‘멀티 쓰레드(Multi-thread)’ 아키텍처를 사용해 CPU나 메모리에 대한 과도한 사용을 유발하지 않으며 적은 메모리 사용으로 고성능과 자원 활용을 최대화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오라클은 타 DB와의 연동 시 SQL, Procedure, Metadata 등에 대한 수동 전환이 필요한데 반해, 티베로는 마이그레이션(Migration) 툴을 제공해 DB2, SQL 서버와 같은 다양한 DBMS의 SQL, Procedure, Metadata 등을 자동 전환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최근 사회적으로 관심이 높은 보안에 있어서도 티베로는 탁월한 성능을 발휘한다. 티베로의 EPL(External Procedure Loading)을 통한 외부 솔루션 연동은 기존의 에이전트(Agent)를 통한 연동 방식인 EPA(External Procedure Agent)보다 최대 5배 빠른 성능을 보장한다. 이로 인해 티베로와 암호화 솔루션 연동 시 고속의 암복호화 성능을 기대할 수 있다.

   
▲ 티베로 6의 주요 특장점

빅데이터 솔루션 신제품 출시로 시장 선도 나서

이번 ‘티맥스데이 2015’에서 티맥스는 ‘티베로 6’와 함께 실시간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과 초고용량 통합 데이터 솔루션, 실시간 데이터 통합 가상화 솔루션 등 다양한 빅데이터 신제품들을 대거 선보였다.

먼저 초고용량 통합 데이터 솔루션 ‘제타데이터(ZetaData)’는 티맥스소프트의 진화된 SW 기술과 최신 HW를 최적화한 제품으로, 기존 DBMS의 장점을 유지하면서도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데이터의 처리 성능 한계를 극복하고 무제한 확장성을 제공한다. 다양한 운영체제와 HW를 품을 수 있는 유연하고 개방적인 대용량 데이터웨어하우스(DW) 솔루션으로써 고성능, 안정성, 효율성을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다음으로 실시간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애니마이너(AnyMiner)’는 여러 단계를 거치지 않고 원스톱으로 대량 및 다양한 데이터를 실시간 분석 및 통합관리가 가능하다. 이를 통해 기업의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과 생산성을 혁신적으로 개선해 기업의 수익증대와 비용절감에 일조할 것으로 예상되며, 다양한 비즈니스 영역에서 효율적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실시간 데이터 통합 가상화 솔루션 ‘데이터허브(DataHub)’는 기존 DW 인프라의 한계를 극복한 데이터 가상화 기반의 통합 분석 플랫폼이다. 빅데이터를 포함한 다양한 데이터 소스로부터 의미 있고 신속한 분석과 즉각적인(On-Time) 비즈니스 의사결정을 지원한다. 또한 효과적인 통합 데이터 가상화를 구현하기 위해 ‘티베로 6’ 엔진의 고성능을 바탕으로 상호연동성, 보안성, 개발효율성 등을 극대화하여 비즈니스인텔리전스(BI) 시장의 새로운 강자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티맥스데이 2015’ 행사장 모습. 박대연 CTO가 제품 소개를 하고 있다

해외 법인 30개 설립 추진…글로벌 DBMS 시장 점유율 10% 목표

티맥스는 ‘티베로 6’와 빅데이터 신제품들의 시장공략을 위해 다양한 판매전략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국내 WAS(Web Applications Server) 시장에서 오라클과의 격차를 벌리며 1위(42.1%, IDC 2013년)를 기록하고 있는 미들웨어 ‘제우스(JEUS)’를 비롯한 기존 티맥스 제품들과 연계한 새로운 통합 솔루션을 통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대안 제시 및 시장에서 폭발적인 성장을 이뤄낼 계획이다.

또한 국내 시장은 물론 해외 시장에서도 대안 DBMS에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시장 규모가 크고 사업기회가 다양한 중국과 브라질, 그리고 로열티 높은 고객을 확보한 일본 시장 등에서 ‘티베로’ 중심으로 해외법인과 본사와의 체계적인 공조 체제를 확립해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오라클과 적극적으로 맞서 해외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해외 오라클 협력업체의 기술 인력을 티맥스 기술지원으로 전환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티맥스가 해외 시장을 조사한 결과 해외에서도 국내와 마찬가지로 오라클 협력업체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들이 있었으며, 그들도 대안이 있으면 언제든 다른 DBMS에 대한 비즈니스로 전환하려는 계획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는 것. 이들을 통해 해외 시장 현지에 티맥스의 인력을 모두 투입하지 않고서라도 충분히 해외 기술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러한 것들을 기반으로 티맥스는 약 40조 원으로 추정되는 전 세계 DBMS 시장에 도전한다는 계획이다. 2015년을 해외 진출 원년의 해로 삼고, 현재 7개인 해외 법인을 북미·남미·유럽 등 주요 거점별로 30개까지 늘려 세계시장 점유율 10% 이상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장인수 티맥스 사장은 “이제는 티맥스가 세계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오라클을 충분히 넘어설 수 있는 원동력을 확보했다”며, “외산 제품과 완벽하게 호환됨은 물론 뛰어난 기술력을 통한 안정성 확보로 전 세계 빅데이터 시장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티맥스소프트-티맥스데이터 합쳐…제품간 시너지 위한 환경 구축

올해 티맥스의 중요한 변화 중 하나로는 티맥스데이터와 티맥스소프트가 통합하면서 하나의 시너지를 이뤄간다는 부분이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티맥스의 조직은 티맥스데이터의 DBMS 제품군이 영업과 연구조직이 분리돼 있었다. 그러나 시너지 창출을 위해, 시장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비즈니스뿐만 아니라 기술지원까지 두 회사가 하나로 합쳤다.

장인수 티맥스 사장은 “최근 시장은 통합적인 포트폴리오를 요구한다. DBMS와 미들웨어, 연계된 솔루션, 하드웨어까지 하나로 묶어 하나의 책임을 원하고 있어 이러한 조직체계를 갖췄다”고 설명했다.

티맥스는 향후 보다 집중적이고 깊이 있는 고객 관계를 만들기 위해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양쪽 영업이 합쳐지면서 실적이 중복되지는 않게 하면서도 DBMS만이 아닌 미들웨어를 같이 겸할 수 있는 기술 인력에 집중하고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 전시부스에서 참가자들이 제품 설명을 받고 있는 모습

국산 SW 활성화 리더십 확보

티맥스는 이번 행사를 기점으로 창립 20주년을 맞이하는 오는 2017년까지 국내 시장에만 머무르는 특정 분야의 SW 업체가 아닌 전 세계 고객들이 최고의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최적의 통합 SW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는 글로벌 종합 SW 솔루션 기업으로 우뚝 설 것이라는 비전을 강조했다.

그 동안 국산 메인 시스템 SW가 부재했기 때문에 외산 SW 중심으로 생태계가 구성돼 왔다. 외산 조직은 국내 R&D 조직이 없는 관계로 메인 SW와 연계하기 위해서는 국산 업체들의 어려움도 많았다.

이에 티맥스는 자사를 비롯해 핵심 SW를 보유한 업체들이 시장 사례를 늘리고, 시장 점유를 늘려가면서 함께 연동하고 생태계를 구축하게끔 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런 토대가 마련됐을 때 티맥스가 계획하는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응집력과 힘이 비축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장인수 티맥스 사장은 “메인인 외산 SW 생태계에 대응해 티맥스는 시스템 SW를 중심으로 국산 SW의 생태계를 굳건히 갖춰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국산 SW에 대한 발전 속도를 보면 과거 30년 동안 변했던 기술보다는 향후 3년 내 메인 SW가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면서 기술변화가 더 크게, 많이 올 것이라 확신한다. 국산 SW의 향후 3년 향방을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 ‘티맥스데이 2015’는 많은 참석자들로 인해 북새통을 이뤘다

여백
컴퓨터월드 추천기업 솔루션
인기기사 순위
IT Daily 추천기업 솔루션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02-2039-6160  FAX: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