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5
주요뉴스
뉴스홈 > 인터뷰
[인터뷰]한국MS 마케팅본부 최기영 상무FY2008 역점사업은 다이나믹 CRMㆍ윈도우 서버 2008 …
h h h h h h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6월말로 마감한 2007년 회계연도에 임베디드 사업 및 Xbox 360 등을 포함, 전년대비 15%정도의 매출 성장을 달성했다. 지난 7월부터 시작된 새로운 2008 회계연도에는 이보다 20% 신장된 매출을 올린다는 목표다.

이 같은 목표 달성을 위한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2008 회계연도 주요 역점 분야는 세분화된 고객별 요구 사항에 맞춰 ▲단일 제품이 아닌 기업의 인프라스트럭처 최적화 모델로의 수평적 시장 접근 ▲BI, Data Management, UC 등의 솔루션을 산업별로 접목한 시나리오 기반의 접근 ▲CRM, 사용자 경험을 높일 수 있는 디자인 툴 등 새로운 분야 성공적 진출 ▲윈도우 서버 2008, SQL 서버 2008, 비주얼 스튜디오 서버 2008의 통합 런칭을 통한 기업용 플랫폼 시장에서의 성장 ▲기술 서비스 강화를 통한 고객만족도 향상 등을 들 수 있다. 한국MS 마케팅본부 최기영 상무로부터 향후 비즈니스 전략을 들어봤다.

인프라 최적화 모델 앞세워 시장 공략
기업의 인프라스트럭처 최적화 모델로 시장에 접근한다는 전략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그 동안 엔터프라이즈부터 중소기업 고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군을 선보여 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개별 제품이 아닌, 비즈니스 관점과 기술적 관점의 통합 솔루션을 구성해 고객 시나리오별 솔루션과 인프라스트럭처 계층별 최적화 모델을 파트너사와 함께 전달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기술적인 관점으로 의사 결정을 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핵심 인프라스트럭처 최적화', '비즈니스 생산성 인프라스트럭처 최적화', '애플리케이션 플랫폼 최적화'등 3개 계층별 최적화를 위한 성숙된 모델을 제시하고 이에 맞는 구성요소로서 제품을 포지셔닝시켜 나가고자 한다. UC(Unified Communication), Content Management 등의 솔루션은 비즈니스 생산성 인프라스트럭처 최적화를 위한 솔루션으로, 또 Data Management, BI, SOA, BPM 등의 솔루션은 애플리케이션 플랫폼 최적화를 위한 솔루션으로 구분했다.

예를 들면, 액티브X의 대안이자 어도비 플렉스에 대응하기 위해 내놓는 차세대 웹 플랫폼 '실버라이트'의 경우, 비주얼 스튜디오 2008에서 지원된다. 실버라이트는 멀티브라우저, 멀티 플랫폼을 지원하므로 오페라, 파이어폭스, 리눅스 상에서도 이용 가능하지만 실버라이트를 좀더 최적의 상태에서 이용하기 위해 윈도우 서버, SQL 서버를 사용해야 한다는 게 애플리케이션 플랫폼 최적화 전략의 대표적인 시나리오다.

현재 윈도우 서버의 시장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는데, 내년 출시 예정인 윈도우 서버, SQL 서버, 비주얼스튜디오 2008에 대한 기대가 더욱 클 것 같다.
x86 서버 OS시장에서 윈도우의 성장세가 단연 두각을 보이고 있는 게 사실이다. 지난 2007 회계연도에 윈도우 서버 OS의 라이선스 매출은 전년대비 15% 증가했으며, 특히 판매 성장률 면에서 처음으로 리눅스를 앞질렀다.

이 같은 성장세에 더해 내년 4월경 윈도우 서버, SQL 서버, 비주얼 스튜디오의 2008버전을 출시함으로써 윈도우 서버의 고속 성장에 가속페달을 밟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윈도우서버 2008(롱혼)과 비주얼 스튜디오 2008, SQL서버 2008은 기존 버전에 비해 성능 및 기능이 월등히 향상됐음은 물론, 리눅스나 유닉스 보다 높은 보안성과 안정성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지닌다.

윈도우 서버 2008은 보안 위협 발견 시 리눅스, 유닉스에 비해 즉각적인 응대(패치)가 가능하며, 윈도우 서버 하에 비주얼 스튜디오(실버라이트)2008을 이용할 경우 최상의 성능은 물론 보다 편리하고 보안성과 안정성이 강화된 개발 환경을 보장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윈도우 서버 2008(롱혼)은 기존 버전 대비 60여 가지의 기능 및 서비스가 새롭게 추가된다. 윈도우 서버의 관리부분에서는 자동화를 계속 지원하면서 시스템 센터와 통합돼 관리될 수 있도록 했고, 가상화 부분의 경우 다운로드를 받아 가상화 서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웹서버의 경우 아파치를 벤치마킹해 아파치를 능가하는 성능을 제공한다. 그리고 SQL서버의 경우 기존 고객들 가운데 BI 용도로 이용하고 있는 고객이 30%에 이른다. 앞으로 전통적인 OLTP 시장 외에 BI 시장을 적극 공략해 이 비중을 40%대로 높이는 게 목표다.

'라이브 원케어' 서비스 내년 상반기 예정
국내에서 처음 시작하게 될 다이나믹 CRM과 윈도우 라이브원케어 등 온라인·호스팅 사업에 관심이 높은데, 준비 작업은 잘 되고 있나. 원케어 서비스의 경우 올 상반기에 런칭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윈도우 라이브 원케어 서비스는 올 초 서비스화가 될 예정이었으나 내년 상반기로 미뤄졌으며, 다이나믹 CRM 라이브는 내년 상반기쯤 오피스 라이선스 판매 방식을 적용한 CRM 사업을 먼저 시작한 후, 순차적으로 온라인 CRM 사업도 시행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 본사의 경우 라이선스 판매 방식의 CRM 사업과 함께, 자체 소유한 IDC에서 다이나믹 CRM 라이브 서비스를 동일한 시점에 선보이고자 한다.
반면,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라이선스 판매 방식의 CRM 사업을 시작한 이후에나 CRM 온라인 호스팅 사업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 기존 온라인(오피스 라이브) 서비스 가입자를 늘리고 인프라 기반을 갖춰야 하므로 별도 IDC가 없는 국내에서 직접 호스팅 서비스를 하는데는 꽤 오랜 시일이 걸릴 것으로 판단된다. 한글화 작업을 완료한 후 데이터센터를 운영하는 파트너사를 통해 온라인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국내 온라인·호스팅 사업을 위해서는 ▲서비스 속도 ▲광고 서비스를 할 수 있는 페이먼트 게이트웨이 플랫폼 ▲UI 현지화 등 사전 준비 작업이 중요하다. 특히 한국의 경우 UI 발전이 다른 나라에 비해 굉장히 앞선 편이라 CRM의 UI를 현지화 하는 것 자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한 윈도우 라이브 원케어 서비스는 본사 차원에서 글로벌하게 제공하는 클라이언트 서비스인데 반해, 다이나믹 CRM 라이브의 경우 비즈니스 솔루션이다 보니 UI 현지화 작업이 만만치 않은 게 사실이다.

내년 상반기 국내에 선보일 예정인 온라인 통합PC보안 서비스인 '윈도우 라이브 원케어'의 지연 이유는 UI가 아닌 페이먼트 연동 준비가 덜됐기 때문이다. 원케어 서비스는 미국에서 먼저 서비스를 실시,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글로벌화가 순차적으로 이뤄지고 있는데 국가별로 현지화 작업이 조금씩 지연되고 있다.

현재 약 10여 개국에 제공되고 있는 윈도우 라이브 원케어 서비스를 국내에 제공하기 위해서는 국내 고객들을 대상으로 하는 기술 및 서비스 지원이 필요한데, 본사에서 정해진 인력을 가지고 하다 보니 원하는 일정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 밖에도 한국, 일본 등 아시아권의 경우 ISP 파트너 사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할지, 아니면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직접 제공하는 서비스와 ISP 파트너를 통한 서비스 모델을 병행할지 등 국내에 적합한 서비스 모델이 무엇인지에 대해 현재 타진 중이다. 아직까지는 KT 등의 서비스와 결합해 제공할 확률이 가장 높고, OEM 파트너 협력사와 PC에 인에이블해 제공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보안 사업은 "자사 OS의 결함을 해결하며 돈을 벌려 한다, 창과 방패를 같이 파는 것과 다름 없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국내 보안 사업 전략에 대해 궁금하다.
창과 방패에 대한 혼돈이 있는데, 우리는 자체 문제에 대해서는 별도로 비용을 받지 않는다. 오피스, OS, 서버 등 정품사용자에게는 결함 발생 시 무료로 패치를 해주고 있다.

현재 사용자들이 네트워크, OS 레이어의 통합을 쉽게 할 수 있도록 국내 주요 보안 업체들과 NAP(네트워크 접근 보호) 파트너 협력을 맺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보안 사업에 대한 인식이 점차 바뀔 것으로 기대한다.
현재 기업 보안 시장은 이메일, 서버용 포어프론트 제품을 중심으로 공략 중이며 하반기 런칭할 온라인 통합PC보안 서비스인 '윈도우 라이브 원케어'를 통해 일반 고객들을 공략할 계획이다. 보안 사업의 특성상 지속적인 서비스가 중요하기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의 고객지원부(Customer Service & Support)나, 국내 보안 서비스 파트너를 통한 기술 및 서비스 지원을 하고 있다.

구글과 경쟁 "문제없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위기설'이 있다. 아마 구글 때문인 듯 하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구글 대응 전략을 듣고 싶다.
구글은 컨슈머 시장에서 기업시장으로, 마이크로소프트는 기업시장에서 온라인(컨슈머) 시장으로의 시장 확대를 꾀하고 있다. 현재 사용자 경험이 기술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기 때문에 온라인 사업을 강화하고는 있으나, 온라인 검색 시장은 아직 갈 길이 멀었다고 본다. 장기적인 비즈니스로 온라인 사업을 성장시켜나갈 계획이다.

구글의 경우 서치 디바이스 형태로 기업 검색 시장 확대를 시도하고 있으나 한계가 많다고 본다. 앞으로 기업 검색 시장에서 구글과의 경쟁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마이크로소프트는 충분한 경쟁력이 있다고 본다. 위키 모델, 메신저, 블로그 등 새로운 트렌드(디지털 라이프) 관점에서는 구글이 우위에 있지만, 기업 시장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가 SW+서비스(워크 라이프) 관점에서 강점을 지닌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 커뮤니케이터 내 디스털 라이프 기능도 지원한다.

하반기 한글과컴퓨터에서 오피스와 호환되는 한컴오피스2007 '리눅스버전'을 출시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향후 오피스 사업 전략은.
2007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시스템은 한컴을 포함한 기존 오피스와는 차별점이 많다. 오피스를 이용하면서 사용자들의 업무 생산성을 극대화 하는데 비중을 뒀으며, 이것이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사업의 기본 전략이다.

2007 오피스 시스템은 데이터 비주얼 기능 및 업무 관리 기능을 대폭 향상시켰다. 협업과 UC(통합 커뮤니케이션)가 이뤄지는 오피스 커뮤니케이터를 비롯해 셰어포인트 포탈 등은 모두 오픈 XML 파일 포맷을 지원, 업무 시 필요한 다양한 문서의 공유, 연계가 가능하다.
또한 구글 오피스, 한컴 씽크프리 오피스에 대응하는 MS 오피스 라이브(웹 오피스)를 이용하면, 기업 조직원들은 네트워크 협업을 하면서 온라인상 업무 시 필요한 리소스 공유를 할 수 있다.

2007 오피스 시스템 출시로 한글과컴퓨터와는 오피스 대 오피스 비교는 물론, 오피스 시장 경쟁이 어려울 것으로 본다. 한컴의 경우, 리눅스OS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는 전체 소프트웨어 시장에서의 경쟁을 하고 있다고 보는 게 맞을 것이다.

고객 만족도 향상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는 것 같다.
고객 만족도 향상을 최우선 과제로 여기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그 결과 실제 고객(개발자, IT 전문가, 파트너 등 포함) 만족도가 과거에 비해 대폭 향상됐다. 고객 및 개발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기술지원 인력을 늘리고 있다. 기존에는 기술지원 인력이 오라클의 3분에 1 수준이었으나, 현재는 전체 700명의 인원 중 개발을 제외한 기술지원 인력만 250명에 이른다.

여백
컴퓨터월드 추천기업 솔루션
인기기사 순위
IT Daily 추천기업 솔루션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02-2039-6160  FAX: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