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26
주요뉴스
뉴스홈 > 솔루션 리뷰
전사적 최적의 탄소관리방안 솔루션SAP ‘탄소 라벨링’ 솔루션
지난 해 12월 지구차원의 온실가스 감축방안을 위한 제15차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 총회(COP)가 열렸다.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2주 동안 진행된 이번 기후변화회의에는 192개 협약당사국, 국제기구, 비정부기구(NGO), 90여 개 국가정상 및 행정수반, 그리고 국내외 유수 기업과 산업계의 많은 경영인들도 대거 참석해 기후변화에 따른 대응방안과 동향을 파악하고, 온실가스 감축방안에 따른 파급효과와 그 영향에 따른 기업경영의 대응 전략을 모색했다.
지난 해 우리나라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2020년까지 BAU(Business-As-Usual) 대비 30%로 발표하며 전세계에 녹색성장에 대한 우리나라의 의지를 확실히 보여주었다. 이는 온실가스 감축이 경제 성장과 함께 국가 정책의 하나로 추진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기후변화회의와 우리 정부의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과 같은 온실가스 저감 움직임은 여러 규제 및 제도의 형태로 기업 경영에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많은 영향을 줄 것이다. 이에 따라 최근 많은 기업들이 관심을 갖는 탄소 라벨링(온실가스 배출량 표시제)에 대한 개념과 국내외 동향을 살펴보고 SAP의 지속가능경영 및 탄소 라벨링 솔루션에 대해 집중 살펴본다.

탄소 라벨링이란?

탄소 라벨링(Carbon Labeling)은 제품의 전 과정(Life Cycle)에 걸쳐 배출되는 각종 온실가스(GHG: Green House Gases)의 양을 이산화탄소 환산량(CO2-equivalent)으로 정량화해 제품에 표기하는 제도다. '측정하지 않으면 관리할 수 없다'는 피터 드러커의 말처럼, 탄소 환산량(CO2e)으로 계산되고 표현되는 각종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관리하려면 우선 이를 정확히 측정해야 한다. 이를 통해 소비자들은 구매하려는 제품의 온실가스 배출정보를 알 수 있다. 탄소 라벨의 도입은 저탄소 제품의 시장구매력을 활성화시켜 보다 실질적인 차원에서 온실가스 저감효과를 높일 수 있는 대안이다. 탄소 라벨링을 위해서는 제품의 전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량을 계산해야 한다. 이러한 과정을 탄소 발자국(Carbon Foot Printing)이라고 한다.

탄소 라벨링 표준 및 국내외 제정 동향

2007년 6월 중국 북경에서 열린 제14차 ISO TC207 회의에서 탄소 라벨링 표준화 문제가 제기됐으며 국제표준화기구(ISO)는 2008년부터 탄소 라벨에 대한 세계 표준 개발에 들어가 2011년 3월에 완료할 계획이다. 국내는 2008년 5월 온실가스 라벨링 공청회가 열렸고 그 해 7월부터 삼성코닝정밀유리, 코카콜라, CJ제일제당, 아시아나항공 등 탄소 라벨링 시범인증기업 10개가 선정되어 탄소성적표시 시범인증을 실시했다. 2009년 2월 환경부 고시 제2009-10호 탄소성적표지 인증업무 등에 관한 규정이 발효됐으며 인증심사는 환경성적표지 인증심사원이 맡고 있다.
정부는 저탄소 제품의 소비촉진을 위해 해당 제품에 대한 최초 인증시에 표기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기준으로 해당 제품에대한 재인증시 정부가 제시한 최소감축 목표를 달성한 경우, 저탄소 인증제품으로 등록하도록 하고 향후 공공 및 민간 부문에서 이들 제품을 우선 구매하는 정책을 마련 중이다. 해외에서는 특히 유럽, 일본, 미국 등에서 탄소 라벨링 제도가 활발히 도입되고 있다. 다른 공산품에 비해 음식료 분야의 탄소 라벨링이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국내 농수산식품 제조회사와 유통업체들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영국은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가 2007년부터'탄소감 축라벨(Carbon Reduction Label)'을 운영 중이며 2008년 기준 킴벌리클럭, 코카콜라, 테스코 등 16개 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영국표준협회(BSI; British Standards Institute)는 영국환경식품농림부 및 카본트러스트와 공동으로 탄소라벨 지침인 PAS 2050를 2008년 10월 공시했다.
일본은 대형 슈퍼와 30여 식품업체들이 자발적으로 2009년 4월부터 음식포장재와 다른 제품들에 대한 탄소 라벨링을 시작했다. 일본 경제무역산업성은 기업간 탄소배출량 산정법과 라벨링 방법을 동일하게 설정할 계획이며, 표기여부에 대한 강제성은 없으나 표기의 진실성에 대해서는 검증할 방침이다.


<이하 상세 내용 컴퓨터월드 5월 호 참조>

여백
컴퓨터월드 추천기업 솔루션
인기기사 순위
IT Daily 추천기업 솔루션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02-2039-6160  FAX: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